온라인 마케팅의 기본! 네이버의 검색엔진 변화에 맞춘 키워드 공략법

고아라 칼럼니스트

키워드는 곧 고객의 유입을 의미한다. 검색량이 많은 키워드를 쓸수록 고객유입이 늘어나고 검색량이 적은 키워드를 쓸수록 고객유입은 줄어든다. 고객유입에는 키워드 검색량만을 가지고 이야기하기에는 한계가 있지만 쉽게 이해를 돕기 위해 '키워드=고객의 유입'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보고자 한다.

판매자 입장에서는 고객의 유입을 늘리는 마케팅을 하고 싶어한다. 그렇다면 키워드를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좋을까? 검색량이 많은 키워드를 활용하고 싶고 그리고 키워드 개수도 많 활용하고 싶어한다. 현재 네이버 검색엔진 정책은 특정 키워드에 대한 검색결과를 정확하고 빠르게 보여주고자 한다. 판매자는 검색량이 많은 키워드를 많이 활용하고 싶어하는데 네이버 검색엔진 입장에서는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예를 들어 판매하는 상품이 피규어를 넣어서 진열할 수 있는 장식장이라고 가정해보자. 소재는 아크릴 소재로 되어 있다. 이 피규어를 등록하기 위해서 제품의 특징과 활용도에 대한 부분을 고려해서 등록이 가능한 키워드를 추출했다. 물론 아래의 키워드 외에 더 많은 키워드가 있지만 빠른 이해를 돕기 위해 그 중에 3개를 추출했다. 제품의 활용에 관련된 부분과 관련해서 ‘피규어 장식장’이라는 키워드와 그리고 제품의 소재와 관련해서 아크릴 장식장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한 사람도 고객이 될 수 있기에 ‘아크릴 장식장’도 넣었다. 그리고 레고 미니 피규어를 모으는 사람들도 고객이 될 수 있어 ‘레고장식장’이라는 키워드까지 넣었다.

키워드 / 검색량(PC) / 검색량(Mobile)
피규어장식장 / 3,100 / 7,690
레고장식장 / 1,030 / 3,420
아크릴장식장 / 1,100 / 2,230
-데이터 출처 : 네이버 검색광고 2018년 6월 3일 기준 데이터
피큐어장식장을 판매하는 판매자 입장에선 대개 제품을 고객에게 많이 보여주고 싶어한다. 피규어장식장 뿐만 아니라 레고장식장, 아크릴장식장 이렇게 검색하는 고객에게 내 제품을 노출시켜서 보여주고 싶다. 하지만 지금 네이버의 검색엔진 정책은 사용자의 생각을 빨리 읽어내어 사용자들이 원하는 상품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찾아나갈 수 있도록 도와 사용자에게 검색 불편을 해소하고자 한다.

사용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정보 콘텐츠 홍수 속 이용자 선택 어려움을 해결하여 만족도를 높이고자 함이다. 그렇다보니 많은 키워드를 쓰는 것은 검색엔진이 그 상품에 대해서 정확하고 빠르게 판단하는데에 방해가 되는 요소이다. 판매자가 상품명에 피규어장식장/레고장식장/아크릴장식장이라는 키워드를 전부 넣는 경우 검색엔진은 상품에 대해서 피규어장식장으로 봐야 할 지 레고장식장으로 봐야 할지 헷갈린다.

피규어장식장이라는 키워드 하나만 넣어서 한 키워드로 검색엔진에 100점을 받을지 피규어장식장/레고장식장/아크릴장식장 3개의 키워드를 넣어 33.3점을 받을지에 대한 문제이다. 점수가 낮으면 노출 순위가 낮아진다. 기억하자! 피규어장식장이라는 키워드로 노출 순위가 높게 나오고 싶다면 피규어장식장 키워드 하나만 쓰자!

고아라 칼럼니스트

고아라 칼럼니스트는 온라인 마케팅 전문가이자 온라인 마케팅 전문회사 비즈온에듀 대표이다. 네이버, 카페24, 고려대학교에서도 온라인 마케팅 강사로 활동 중이며, 저서로는 '오픈마켓 광고 이기는 전략', '소셜마케팅 이기는 전략', '혼자서도 하는 인스타그램 마케팅'등이 있다.